콘텐츠바로가기

황재균, MLB 무대 밟는다…29일 메이저 콜업 예정

입력 2017-06-28 09:12:06 | 수정 2017-06-28 09:12: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옵트아웃 선언을 한 황재균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는다.

샌프란시스코 지역 언론인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소식통을 인용해 샌프란시스코 구단이 황재균을 29일(이하 한국시간)자로 메이저리그 콜업할 것이라고 28일 전했다.

샌프란시스코는 29일 홈구장인 AT&T 파크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를 치른다.

황재균은 다음 달 2일 옵트아웃(opt-out)을 사용해 국내 유턴 등 새로운 길을 모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기다림의 끝에서 샌프란시스코 구단이 손을 내밀었다.

최근 1군에 콜업된 백업 내야수 코너 길라스피의 부상 재발이 황재균에게는 기회가 됐다.

아직 샌프란시스코 구단의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 40인 로스터에도 아직 황재균의 이름은 없다.

황재균은 올 시즌 마이너리그 트리플A 68경기에서 타율 0.287과 7홈런, 44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