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써클', 마지막까지 강렬했다…하나의 세계로 종영

입력 2017-06-28 09:08:41 | 수정 2017-06-28 09:08: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써클 : 이어진 두 세계’가 드디어 이어진 하나의 세계를 그려내며 긴 여운을 남겼다.

27일 방송된 tvN 최초 SF 추적극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이하 써클/연출 민진기/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가 최종회에서 악의 축 박동건과 휴먼비가 몰락했다.

긴장감이 고조될수록 묵직한 메시지로 시청자들에게 울림을 선사했던 ‘써클’은 최종회에서 강렬한 메시지로 질문을 던지며 가장 ‘써클’다운 최종회를 맞았다.

이날 방송은 대망의 최종회답게 ‘파트1:베타 프로젝트’, ‘파트2:멋진 신세계’가 아닌 하나의 세계로 이어져 전개됐다.

김우진(여진구 분)을 동생으로 받아들인 김준혁(김강우 분) 박동건과 휴먼비가 꿈꾸던 ‘멋진 신세계’를 완벽하게 깨부수기 위해 휴먼비와의 최후의 일전을 준비했다.

안정케어 시스템 가동이 중단되며 스마트지구가 붕괴될 위기에 처하자 박동건은 스왓팀까지 불렀고, 김우진은 다시 한 번 자진해서 박동건을 찾아갔다.

박동건을 무너뜨릴 증거를 찾기 위해 김준혁은 윤학주(남명렬 분) 시장을 찾아갔다. 김우진이 휴먼비에 들어가 슈퍼컴퓨터가 작동하자 기억 영상을 해킹했고, 박동건이 휴먼비 회장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영상을 모두에게 공개했다.

벼랑끝에서도 박동건은 욕망을 버리지 못했다. 김우진과 메모리 큐브만 있으면 다시 ‘멋진 신세계’를 건설할 수 있다는 생각에 김우진을 데리고 도주하려 했다.

김우진을 구하러 온 김준혁과 대치하던 중, 김우진이 던진 메모리 큐브에 집착하다 급기야 몸을 던졌다. 박동건이 추락사하면서 스마트지구도 추악한 민낯을 드러내며 막을 내렸다.

멋지지 않지만 평범한 세계는 제 자리를 찾아갔다. 이호수(이기광 분)는 스마트지구에 남아 박동건과 휴먼비의 악행을 고발했고, 윤학주는 인위적 케어 없이 안정적인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김준혁은 이호수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일반지구로 돌아갔다. 김우진과 한정연도 더 이상 정체성에 대한 혼란 없이 김우진, 한정연으로 살아갔다. 완벽하고 평화로운 엔딩이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와 참신한 시도로 강력한 중독성을 선사하며 그동안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해온 ‘써클’은 후반부로 달려갈수록 묵직하고 뭉클한 메시지를 선명하게 전했다. 미래와 진일보한 기술이 소재로 등장했지만 기억, 행복, 인간, 책임이라는 가장 보편적인 화두는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한편, ‘써클’ 후속으로 오는 3일 밤 10시 50분 ‘하백의 신부 2017’이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