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성일, 폐암 3기 투병 중…"방사선 치료 집중"

입력 2017-06-28 09:41:45 | 수정 2017-06-28 11:09: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신성일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신성일 / 사진=한경DB


원로배우 신성일(80)씨가 폐암 3기를 진단받고 투병 중이다.

28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신성일은 최근 기침이 심해져 한 종합병원에서 폐 조직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1개의 종양이 발견돼 폐암 3기로 진단받았다.

병원 측은 당장 수술보다는 방사선 치료와 항암 치료로 종양의 크기를 줄인 뒤 수술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당분간 신성일은 방사선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다.

신성일 아내인 엄앵란(81)도 2015년 12월 유방암 진단을 받고 수술 후 회복 중이다.

엄앵란은 담배를 피우지 않는 남편이 폐암 진단을 받자 상당히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했다.

엄앵란은 한 매체를 통해 "의사들이 남편이 삶의 의지가 강하다고 칭찬을 많이 해주고 있다. 내가 유방암을 극복했듯이 하루속히 건강을 되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