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혁신위원장 "安, 문준용 제보 조작 입장 밝혀야"

입력 2017-06-28 09:46:33 | 수정 2017-06-28 10:41: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기사 이미지 보기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은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해 "안철수 전 대표가 빨리 이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본다"며 안 전 대표의 '최종 책임'을 강조했다.

김 혁신위원장은 2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유미라는 당사자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안 전 대표와 특별한 관계가 있다고 하지만, 그런 관계 때문이 아니라 후보가 최종적 책임을 지는…선거과정에서 일어났던 일 아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아주 중차대한 문제라는 측면에서 안 전 대표가 빨리 코멘트하고 정리를 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김 혁신위원장은 "조작된 증거를 선거 과정에 활용하지 않았느냐. 활용했던 책임자들에 대해서 뭔가 책임을 밝혀야 된다"며 "몰랐다는 사실만으로 설명이 안 된다. 조작된 것인 줄 몰랐다 하더라도 잘못된 것을 갖고 잘못 활용을 한 것"이라고 무한 책임론을 꺼내들었다.

그는 "눈에 뭐가 씌웠다는 얘기가 있듯, 선거 막판에 떨어진 지지율을 반전시켜야겠다는 개별 몇몇 사람들의 욕심과 공명심, 허영심이 결합해 최악의 결과를 만든 것 같다"고 사건이 벌어진 이유를 분석했다.

또 "지난 선거가 후보 개인을 중심으로 치러진 것이 너무 명백하다. 안 전 대표 개인을 중심으로 시스템과 선거대책기구, 선거대책들이 짜진 것 같다"며 "객관적으로 이야기하면 시스템과 역량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그런 점을 갖추지 못하면 국민의당이 존립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