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장 화려한 데뷔전 황재균, 메이저리그 첫 번째 ‘홈런포’

입력 2017-06-29 08:08:38 | 수정 2017-06-29 08:08:38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재균 선수 / 사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황재균 선수 / 사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홈페이지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미국 메이저리그(MLB) 데뷔전에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역대 20명의 메이저리거 가운데 가장 화려한 신고식을 했다는 평가다.

황재균은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5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성적은 4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1삼진.

황재균은 팀이 3-3으로 맞서는 6회말 주자가 없는 상황에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프리랜드의 3구째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는 127m(417피트)로 측정됐다. 황재균의 메이저리그 첫 안타이자 홈런이다.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황재균은 역전 홈런을 날린 만큼 동료 선수들로부터 아낌없는 축하를 받았다.

앞서 황재균은 0-2로 뒤진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하지만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두 번째 타석인 4회말 1사 1, 3루의 기회에서는 아웃됐으나 3루 주자 조 패닉을 홈으로 불러들여 첫 타점을 올리기도 했다.

황재균은 이후 9회초 수비 때 디나스 스팬으로 교체됐다.

이날 샌프란스시코는 황재균의 홈런포에 힘입어 5-3으로 승리했다. 그의 첫 홈런은 결승타점으로 기록됐다.

경기가 끝난 뒤 황재균은 인터뷰를 통해 "한 경기라도 뛰고 싶어 빅리그에 도전했다"며 "데뷔전에서 결승 홈런을 기록해 믿기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재균은 지난 시즌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샌프란시스코와 계약을 맺었다. 그는 마이너리그에서 3개월간 기다린 끝에 전날 콜업 소식을 들었고,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