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운전사' 8월 2일 개봉 확정…1980년 5월의 광주 되살린다

입력 2017-06-29 09:59:29 | 수정 2017-06-29 09:59: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택시운전사'가 8월 2일 개봉을 확정 짓고 4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가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9일 공개된 4인 포스터는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이 한 자리에 모인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평범한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 분)의 환한 미소와 함께 '1980년 5월, 광주로 간 택시운전사'라는 카피가 눈에 띈다. 택시비를 벌기 위해 아무것도 모른 채 손님을 태우고 광주로 향했던 그에게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만섭의 옆에서 카메라를 들고 옅은 미소를 띄고 있는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의 모습에서는 고립된 광주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기자니까 당연히 알려야 한다'는 담담한 사명감을 느낄 수 있다.

이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정 많은 광주 토박이 택시운전사 황태술(유해진)과 꿈 많은 광주 대학생 구재식(류준열 분)의 모습은 광주의 심상치 않은 상황과 상반된 분위기를 자아내며, 힘든 상황 속에서도 웃음과 희망을 잃지 않았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포스터는 1980년 5월의 광주를 마주한 그 때 그 시절 사람들이 그대로 되살아난 듯한 느낌을 주며 세대도, 국적도, 개성도 모두 다른 연기파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호흡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택시운전사'는 오는 8월 2일 개봉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