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업 체감경기 부진 14개월째 지속…IMF 이후 최장

입력 2017-06-29 09:54:28 | 수정 2017-06-29 09:54: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업 체감경기 부진이 14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장이다.

29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7월 전망치가 95.6을 기록해 14개월 연속 기준선인 100에 미치지 못했다.

IMF 외환위기 때인 1996년 7월부터 1999년 1월까지 31개월 연속 기준치 아래에서 맴돈 이후 가장 긴 기록이다.

한경연은 "미국이 두 차례의 기준금리 인상에 이어 연내 추가 인상을 예고함에 따라 가계 부채 가중 등으로 내수, 수출이 모두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7월 전망치를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92.2)과 비제조업(100.0) 모두 지난달(93.7· 105.9)보다 하락했다. 뿐만 아니라 6월 실적치도 94.9로 26개월 연속 기준선을 넘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