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년손님' 이윤석, 아내가 만든 '건강요리' 숨 안 쉬고 먹는 이유는?

입력 2017-06-29 11:41:15 | 수정 2017-06-29 11:41: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이윤석이 아내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맡긴 '아내 바라기' 면모를 고백했다.

29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 다시 보고 싶은 사위 특집 2탄에 스페셜 게스트로 이윤석이 출연한다.

이윤석은 한의사인 아내가 만드는 '건강 요리'를 먹는 고충을 털어놔 관심을 끌었다.

그는 "아내가 내 건강을 생각해 일체의 간을 하지 않는다. 고기를 먹을 때 소금, 간장을 허락하지 않는다"며 건강에는 좋지만 먹기 곤혹스러운 음식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특히 생일에 아내가 끓여준 미역국에 대해 "바닷물을 그대로 퍼서 데운 맛"이라고 말해 스튜디오 패널들을 폭소케 했다.

결혼 10년 차인 이윤석은 "결혼 초에는 코를 막고 먹었지만, 아내에게 예의가 아닌 거 같아 지금은 코로 숨을 쉬지 않고 먹는 방법을 터득했다"고 고백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