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양양 고속도로, 오늘 완전 개통…'서울서 동해안까지 90분'

입력 2017-06-30 07:27:37 | 수정 2017-06-30 07:2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수도권과 동해안을 최단 거리로 잇는 서울~양양 고속도로가 오늘(30일) 완전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양양 고속도로(150.2㎞)의 마지막 구간인 동홍천~양양(71.7㎞) 구간이 30일 오후 8시 개통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양양 고속도로는 2004년 착공해 2009년 서울에서 동홍천(78.5㎞) 구간이 먼저 개통됐고, 이번에 13년 만에 전 구간이 개통되는 것이다. 이로써 서울에서 양양까지 이동 거리는 기존 175.4㎞에서 150.2㎞로, 25.2㎞ 줄었다. 주행 시간도 2시간 10분에서 1시간 30분으로 줄면서 서울에서 동해안까지 90분이면 갈 수 있게 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동 거리·시간 단축으로 연간 2035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기대되고, 평창 동계올림픽과 휴가철 기간 교통 정체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showgu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