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양양 고속도로, 오늘 완전 개통…'서울서 동해안까지 90분'

입력 2017-06-30 07:27:37 | 수정 2017-06-30 07:2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수도권과 동해안을 최단 거리로 잇는 서울~양양 고속도로가 오늘(30일) 완전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양양 고속도로(150.2㎞)의 마지막 구간인 동홍천~양양(71.7㎞) 구간이 30일 오후 8시 개통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양양 고속도로는 2004년 착공해 2009년 서울에서 동홍천(78.5㎞) 구간이 먼저 개통됐고, 이번에 13년 만에 전 구간이 개통되는 것이다. 이로써 서울에서 양양까지 이동 거리는 기존 175.4㎞에서 150.2㎞로, 25.2㎞ 줄었다. 주행 시간도 2시간 10분에서 1시간 30분으로 줄면서 서울에서 동해안까지 90분이면 갈 수 있게 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동 거리·시간 단축으로 연간 2035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기대되고, 평창 동계올림픽과 휴가철 기간 교통 정체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showgu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