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미일, 내달 6일 독일 함부르크 G20서 '정상 만찬'

입력 2017-06-30 08:06:53 | 수정 2017-06-30 08:06: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달 6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함께 한·미·일 3국 정상만찬에 참석한다고 청와대가 29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3국 정상이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계기에 만찬을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방금 전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며 "백악관이 먼저 한미일 정상만찬 일정을 발표한 이유는 이날 만찬이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 형식으로 열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엥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초청으로 다음 달 5∼6일 독일 베를린을 공식 방문해 한독정상회담을 한 뒤 함부르크로 이동해 7일과 8일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