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염유리 '스타 예약'…얼굴은 임수정, 재능은 가수급

입력 2017-06-30 09:03:58 | 수정 2017-06-30 10:27: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염유리. '너의 목소리가 보여'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염유리. '너의 목소리가 보여' 캡처


염유리가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서 탈락했지만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배우 임수정을 닮은 외모와 가수급 가창력 때문이다.

염유리는 29일 방송된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4'에서 '예술의 전당에서 노래한 대전 임수정'이란 별명으로 출연했다. 소프라노를 전공해 대전과 청주 예술의전당 무대에 섰던 경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염유리는 등장부터 남성 출연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배우 임수정을 닮은 외모 때문이었다.

마지막 라운드를 앞두고 음치로 몰려 탈락한 염유리는 "나중에 나를 보면 '미안하다 사랑한다'고 말하게 될 것"이라며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염유리가 마지막으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주제가인 '싱크 오브 미(Think of Me)'를 열창하자 출연진과 방청객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염유리를 음치로 지명했던 구준엽은 "죄송하다, 사랑한다"고 미안함을 표했다.

염유리는 "성악도 열심히 하면서 모든 장르를 다 잘하는 음악인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남기고 퇴장했다.

짧은 방송이었지만 반응은 뜨거웠다. 방송이 끝난 후 염유리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검색어에 오르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았다.

누리꾼 pyc1****는 염유리에 대해 "현역 아이돌보다 낫다"며 "사기캐릭터"라고 평가했다. yune****는 "얼굴도 예쁘고 노래도 잘한다"면서 "연예인으로 상품성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gung****는 "신은 불공평하다"고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