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엄태웅 복귀작 '포크레인' 7월 27일 개봉 확정

입력 2017-06-30 09:05:01 | 수정 2017-06-30 10:0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포크레인'이 7월 27일 개봉을 확정했다.

김기덕 사단 이주형 감독의 신작 '포크레인'이 오는 7월 정식 개봉한다.

'포크레인'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 ‘김강일’이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사로 살아가던 중,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 년 전 묻어두었던 불편한 진실을 좇아가는 내용을 그렸다.


엄태웅의 스크린 복귀작인 동시에 김기덕 감독의 일곱 번째 각본·제작 영화인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를 낳았다.

엄태웅은 이번 영화에서 포크레인 운전사 ‘강일’로 분했다. ‘강일’은 포크레인을 타고 진실을 좇아 나아가는 과정에서 과거 군대 동기와 상사의 숨겨진 상처를 바라보게 되는 인물.

30일 공개된 스틸컷에서 비장한 표정으로 포크레인을 운전하는 모습은 그가 과연 어떤 진실을 마주하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원톱 주연을 맡은 엄태웅은 여러 인물들과의 만남 속에서 겪는 감정들을 섬세하게 표현해 극 전체를 이끌어갈 것으로 보인다.

'붉은 가족'(2012)으로 새로운 반향을 일으켰던 이주형 감독은 '포크레인'을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가 될 수 밖에 없었던 시위 진압군들의 상처를 그린 영화”라고 설명하며 “관객들 또한 그들의 상처에 대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한 인물의 여정을 통해 아픈 역사의 흔적과 숨겨진 내상을 마주하는 영화 '포크레인'은 오는 7월 27일 스크린을 통해 찾아온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