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우새' 토니안, 충격의 새집… 母 "드디어 미쳤구나"

입력 2017-06-30 11:10:42 | 수정 2017-06-30 11:10:42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미운 우리새끼'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sbs '미운 우리새끼' 제공


토니안이 'NEW 수컷 하우스'를 공개한다.

오는 2일 밤에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토니안이 새롭게 단장한 집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그동안 토니안은 집 리모델링 공사를 핑계로 강타의 집에서 신세를 졌다. 이제 드디어 빈대 생활을 청산하고 새로운 수컷 하우스에 입주한 것.

지저분함의 끝을 보여주었던 수컷 하우스가 공사 후 어떻게 달라졌을지 '미우새' 스튜디오에서는 어머니들의 기대감이 한껏 치솟았다. 그런데 확 바뀐 집안 모습이 공개되자 어머니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충격받은 어머니들은 "드디어 미쳤구나!", "설마 딴 데겠지"라며 현실을 부정하려 했다. 하지만 토니안과 김재덕은 "로망을 실현했다"며 한층 더 철없는 모습을 보여 어머니의 분통을 터뜨렸다고.

새로운 수컷 하우스에 초대받아 놀러 온 토니안의 친구들 역시 "집 같지가 않다"고 인정했다. 친구들은 감탄사를 연발하거나 경악하거나 양분되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던 가운데 "혹시 여자들은 좋아할 수도 있지 않겠냐"며 AOA 설현과 즉석 영상통화를 시도하기로 했다. 토니안을 비롯한 수컷들은 설현의 목소리가 흘러나오는 휴대폰을 쫓아 우르르 몰려다녀 지켜보는 이들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