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대엽 "민주노총 6·30 총파업은 합법적"

입력 2017-06-30 14:14:31 | 수정 2017-06-30 14:3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기사 이미지 보기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는 30일 민주노총이 주도하는 '6·30 총파업'에 대해 "합법적인 행동"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노총이 총파업하는데 많은 분들이 우려를 하는데 후보가 입장표명도 안하고 민노총 지도부와 한번 만나보려 시도조차 안 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추궁하자 "제가 아직 내정자 신분으로 직접 나설 수 없는 처지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내정자 신분에서 하기에 쉽지 않은 일이었고 다만 제가 공직할 기회를 가진다면 말한 부분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후보는 송옥주 민주당 의원이 조 후보가 대주주였던 한국여론방송의 임금체불을 거론하면서 "장관이 되면 임금체불 건과 관련해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라고 묻자, "노사관계에서 약 1조4000억원 이상 임금체불이 돼 있고 그 피해자들도 약 32만5000명 정도 되는 것으로 안다"며 "체불에 대한 사용자 측의 처벌규정이 상당히 좀 약한 측면도 있고, 또 여러 임금체불 관련된 입증문제나 이런 것들도 관여돼 있는 것 같다. 근로감독관제를 훨씬 강화하고 체계화해서 집중적으로 다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