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얼' 측 "불법 유출 영상, 해외까지 퍼져…법적 대응 결정" [공식]

입력 2017-06-30 17:10:43 | 수정 2017-07-01 08:51: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리얼' 측이 불법 유출에 대해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리얼'의 제작사 코브픽쳐스는 30일 "'리얼'의 장면 일부가 불법 촬영으로 인해 유출됐다"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불법 유출된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법적으로 대응 준비 중"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상영 중인 영화의 일부 또는 전체를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복제하거나 촬영하여 동영상 또는 스틸컷으로 온/오프라인에 배포하는 행위는 저작권법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이다. 또한 복제, 배포된 장면에 등장한 배우의 초상권을 침해하는 엄연한 불법 행위다.

코브픽쳐스는 "저작권에 대한 인식과 관람문화 개선, 무엇보다 불법 유출된 영상물이 컨텐츠 산업에 끼치는 악영향에 대해 경각심을 높이고, 더 이상의 피해와 재발 방지를 위해 관할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개봉한 '리얼'은 누군가 몰래 극장에서 촬영한 듯한 영상이 유출됐다. 특히 설리의 노출신과 김수현과 설리의 정사신이 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되고 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리얼' 제작사 코브픽쳐스 공식입장 전문 >

안녕하세요. 영화 <리얼>의 제작사 코브픽쳐스입니다.

6월 28일 개봉한 영화 <리얼>의 장면 일부가 불법 촬영으로 인해 유출되었습니다.

상영 중인 영화의 일부 또는 전체를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복제하거나 촬영하여 동영상 또는 스틸컷으로 온/오프라인에 배포하는 행위는 저작권법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이며, 복제, 배포된 장면에 등장한 배우의 초상권을 침해하는 엄연한 불법 행위입니다.

본 제작사는 불법 유출된 영상을 확인한 후 즉각적인 삭제 조치 및 더 이상의 장면이 유출되지 않도록 공식입장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불법 유출된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법적으로 대응 준비 중에 있습니다.

저작권에 대한 인식과 관람문화 개선, 무엇보다 불법 유출된 영상물이 컨텐츠 산업에 끼치는 악영향에 대해 경각심을 높이고, 더 이상의 피해와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사 코브픽쳐스의 이름으로 관할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최종 결정하였습니다.

불법 유출된 영상과 관련하여 아래 메일로 제보 부탁 드립니다.

제작사 대표 메일 cove@covepictures.kr

<리얼>의 장면이 더 이상 유출되지 않을 수 있도록 다시 한번 당부의 말씀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