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측 "검찰, 이유미 '문준용 제보 조작' 조사 철저히 해야…오늘 입장표명 없어"

입력 2017-06-30 18:10:21 | 수정 2017-06-30 18:10: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관련해 오늘 입장 발표를 한다고 알려졌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측이 30일 "이번 사건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오늘 입장 표명 계획이 없음을 밝혔다.

김경록 전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안 전 대표는 당의 적극적인 협조로 검찰 수사가 조속하고 철저하게 이뤄지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당 후보였던 안 전 대표는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해 현재까지 일절 언급을 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박성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9일 오후 7시 50분 "사안이 중대하여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이유미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남부지검 구치감에서 대기하던 이씨는 서울 구로구 남부구치소에 수감돼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