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하성 정책실장 "문재인 대통령·트럼프, 한미FTA 재협상 합의 없었다"

입력 2017-07-01 09:18:33 | 수정 2017-07-01 18:48: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YTN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YTN



청와대는 "한미FTA 재협상에 대해 한미 양측간 합의한 바가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30일 기자회견을 열어 "국내 일부 언론 매체에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 양국이 FTA 재협상에 합의했다거나 재협상을 공식화했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큰 규모의 무역적자와 자동차·철강 분야의 무역 불균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서 일정한 조치를 취하거나 새로운 협상을 할 필요성을 제기했다"며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FTA의 상호 호혜성을 강조하면서 양측 실무진이 FTA 시행 이후 효과를 공동 조사할 것을 제의했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미정상회담 직후 공동언론발표 등을 통해 "한미FTA는 미국에는 거친 협정(rough deal)이었다"며 "지금 한미FTA 재협상을 하고 있다"고 말해 한미FTA 재협상을 공식화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