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상곤·송영무 방어나선 與. 조대엽에는 엇갈린 의견

입력 2017-07-01 14:08:58 | 수정 2017-07-01 21:39: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BS CNBC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 CNBC



더불어민주당이 김상곤(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송영무(국방부) 후보자를 옹호하는 가운데 조대엽(고용노동부) 후보자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조대엽 후보자의 경우 청문회 과정에서 각종 의혹이 해명되거나 완화되고 업무능력이 부각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조 후보자가 좀 더 소신 있고 명확하게 답변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여당 일각에서도 나오고 있어서다.

실제 이날 청문회에서도 환경노동위원장인 홍영표 의원을 비롯해 일부 여당 의원도 "기억나지 않으면 확인해서 답변하라"고 다그치는 등 조 후보자를 옹호하기만 하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이런 차원에서 민주당 지도부는 조 후보자에 대해 여전히 적격 판단을 하면서도 향후 여론이 중요하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김상곤 송영무 후보자에 대해서는 총력 방어에 나섰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에서 두 후보자에 대해 "그동안 후보자들을 상대로 제기됐던 의혹과 논란은 청문회에서 대부분 해명됐다"면서 "결정적인 하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송 후보자도 그대로 임명해선 안 된다는 의견도 있다. 한 중진의원은 "송영무 후보자는 물론 조대엽 후보자는 국민 정서상 임명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포함해 후보자 3명에 대한 이번 주말의 여론이 인사 정국의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