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즌 네 번째 3안타 경기 추신수, 타율 0.256으로 상승

입력 2017-07-01 15:57:12 | 수정 2017-07-01 21:38: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엠스플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엠스플뉴스



시즌 네 번째 3안타 경기에 성공한 추신수가 타율을 0.256으로 끌어올렸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추신수가 한 경기에서 3안타를 친 건, 5월 18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 이후 44일 만이자 시즌 네 번째다.

추신수는 1회 초 화이트삭스 우완 선발 마이크 펠프리의 시속 147㎞ 싱커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이어 승부처였던 4회 귀중한 2타점 적시타를 쳤다. 텍사스가 3-2로 근소하게 앞선 4회 초 2사 2,3루, 추신수는 펠프리의 시속 146㎞ 싱커를 통타해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안타를 생산했다.

6회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마지막 타석에서도 안타를 추가했다. 추신수는 8회 초 2사 1,2루에서 좌완 불펜 데이비드 홀름버그의 시속 119㎞ 커브를 가볍게 받아쳐 우익수 앞으로 보냈다.

한편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49에서 0.256(258타수 66안타)으로 올랐다. 타점은 41개로 늘었다. 하지만 텍사스는 9회 말 7-8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