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뜻 깊은 시간'vs'속 빈 강정', 한·미 정상회담 엇갈린 평가

입력 2017-07-01 15:55:40 | 수정 2017-07-01 15:55: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공동 언론 발표를 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발언을 마친 후 문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워싱턴=청와대사진기자단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공동 언론 발표를 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발언을 마친 후 문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워싱턴=청와대사진기자단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을 두고 여야 평가가 엇갈렸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前) 정부의 국정농단으로 인한 6개월 이상의 외교 공백을 단기간에 극복하고 전 세계에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음을 선언하는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회담이 기대 이상의 성공으로 마무리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엄중한 상황이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에서 최대 난제인 대북문제에 대해 우리가 주도권을 갖는다는 것은 대한민국의 국가적 위상을 재정립한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한국과 미국은 양국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대등한 관계에서 공동의 번영을 추구할 것"이라면서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은 역대 어느 정부보다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해결을 위한 공감대를 확인한 것은 다행"이라고 평가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굳건한 한미동맹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대한민국의 국익을 훼손하지 않도록 외교적 노력이 절실한 때"라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방위비 분담 재협상을 수차례 강조했다"며 "향후 한미 관계에 있어 문재인 정부가 헤쳐가야 할 수많은 난관이 도사리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총론적으로 한미 동맹관계를 강화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도 "각론을 들어가 보면 안보도 경제도 어느 것 하나 해결된 것도, 실리를 취한 것도 없는 속 빈 강정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사드 문제, 한미 FTA 재협상, 방위비 분담금 증액 등 풀었어야 할 숙제를 여전히 남겨두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을 통해 5년간 40조 원에 달하는 선물 보따리를 풀어주면서까지 트럼프 대통령에게 바쳤던 찬사가 안타까울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은 문 대통령이 사드 문제를 직접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운 부분이라고 꼬집었다.

오신환 대변인은 "현재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무기체계는 사드 말고는 없다"며 "문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이유로 사드배치를 번복하지 않겠다고 한 말이 빈말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