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배정남 논란 언급한 유재석 "오히려 도와주고 있다"

입력 2017-07-01 19:56:40 | 수정 2017-07-01 19:56: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배정남 반고정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유재석은 1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진짜 사나이' 특집에서 "배정남이 글을 올렸다"며 반고정 논란에 대해 그가 직접 SNS를 통해 해명했던 사실을 언급했다.

이에 유재석은 "많이 놀랐을 것"이라고 말했고, 하하는 "우리가 고마워하고 있는 상황이다. 도움을 받고 있다"고 다독였다. 그러자 박명수는 "그럼 우리가 도움을 받지 말죠. 이런 얘기 부담스럽다"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배정남은 "응원하는 팬들도 많고 개의치 않는다"고 털어놨고, 유재석은 "정남씨가 고정이냐, 반고정이냐를 떠나 우리 다섯 명으로는 한두 회는 할 수 있겠지만 인원이 부족하다"고 고백했다.

또 유재석은 "노홍철씨는 우리가 전화도 하고 그랬다. 많은 기사를 통해 복귀설이 나왔다. 노홍철씨도 걱정과 고민을 했다. 노홍철씨에게 의사를 물었는데 힘들 것 같다, 이해해달라고 하더라. 그런 생각을 저희도 존중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재석은 "배정남씨는 저희를 도와주고 있다. 앞으로도 어떤 분이 도움을 주실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