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예멘 콜레라 사망자, 25%가 어린이…두 달간 1500명 숨져

입력 2017-07-02 10:49:25 | 수정 2017-07-02 10:49: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예멘에서 창궐한 콜레라로 숨진 사망자의 25%가 어린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세계보건기구(WHO)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예멘에서 빠르게 확산하는 콜레라로 지난 4월부터 1500명이 숨졌다,

WHO 예멘 대표부의 네비오 자가리아 박사는 이날 사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예멘 콜레라 사망자 중 4분의 1가량은 어린이이며, 파악된 콜레라 환자는 24만6000명이라고 밝혔다.

앞서 WHO는 일주일 전인 지난달 25일 예멘에서 콜레라 발병으로 숨진 희생자가 1310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예멘에서는 정부군과 반군 간 2년 넘게 이어진 내전으로 의료시설이 많이 파괴된 데다 식수를 구하기 어려워 병 확산을 막기 어려운 실정이다.

특히 에멘 전역의 식량 부족에 따른 영양실조가 면역력을 떨어뜨려 어린이 콜레라 피해가 더욱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모든 병원도 이미 환자들로 가득 차 있어 임시 천막이 치료소나 입원실로 쓰인다. WHO는 세계은행(WB) 자금 지원을 받아 예멘에 치료소를 설치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