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싱전설 파퀴아오, 제프혼에 '충격패'

입력 2017-07-02 14:27:30 | 수정 2017-07-02 14:41:05
글자축소 글자확대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 사진=한경 DB

필리핀의 복싱 영웅 파퀴아오(39·사진)가 제프 혼(29·호주)과 접전을 벌인 끝에 충격적 패배를 당했다.

파퀴아오는 2일(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WBO 웰터급 타이틀 방어전에서 혼에게 판정패를 당했다.

파퀴아오는 복싱 사상 전무후무한 8체급 석권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은퇴를 선언했다가 번복하고 지난해 11월 복귀전을 치렀다. 녹슬지 않은 기량으로 챔피언 벨트를 찾아온 그는 방어전 상대로 혼을 지명했다. 혼은 무명에 가까운 복서로, 파퀴아오가 무난한 상대를 골랐다는 평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경기는 예상과 다르게 전개됐다. 젊은 혼이 초반부터 저돌적으로 파퀴아오를 압박하면서 초반 흐름을 가져왔다. 6라운드부터 머리에서 피가 나는 등 파퀴아오는 악전고투했다. 파퀴아오는 9라운드에서 혼의 안면에 펀치를 잇달아 꽂아 넣으며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

두 선수는 12라운드 경기가 끝날 때까지 혈전을 벌였고 판정 결과 파퀴아오는 분패했다. 홈그라운드에서의 이날 승리로 18전 17승1무 무패행진을 이어간 혼은 챔피언에 오른 반면 파퀴아오는 통산 7패째(59승2무)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