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대 250㎜' 전국 장맛비…산사태·침수 등 비 피해 조심

입력 2017-07-02 15:47:39 | 수정 2017-07-02 15:47: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 가운데 2일 수도권과 강원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2시 30분 현재까지 서울 지역 강수량은 10∼30㎜로 집계됐다.

서울에서 가장 비가 많이 온 곳은 41.5㎜가 내린 송파구이며 이어 강동구(35.5㎜), 노원·중랑구(32.5㎜), 동대문구(30.5㎜) 순이었다. 다만 서울 지역은 현재 비가 대부분 그쳤거나 시간당 0.5㎜의 약한 비가 내리는 것으로 관측된다.


전국을 기준으로 하면 이날 하루 112㎜가 쏟아진 강원 평창군 봉평면에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강원 횡성군 청일면(99.5㎜)과 홍천군 서석면(96㎜), 평창군 진부면(92.5㎜)에도 90㎜가 넘는 비가 내렸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가평군에 76.5㎜의 비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오전 11시 10분 경기 가평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한 데 이어 낮 12시 30분과 오후 2시, 오후 2시 30분에 각각 강원 춘천과 강원 중부산지, 강원 홍천평지에 잇따라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오후 3시 20분에는 강원 중부산지에 내려진 호우주의보를 호우경보로 대치했다.

이날 밤에는 서울을 비롯해 수도권 대부분 지역과 강원 영서, 대전, 세종, 충남으로 호우주의보가 확대되고, 다음날인 3일 새벽에는 충북과 경북에도 호우주의보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호우주의보는 6시간 강우량이 70㎜ 이상이거나 12시간 강수량이 110㎜ 이상으로 예상될 때, 호우경보는 6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오는 4일까지 일 서울·경기·강원 영서·충북 북부·경북 북부에 100∼2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일부 지역은 250㎜를 넘는 곳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산사태와 침수, 안전사고 등 비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