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갑질 논란' 정우현 미스터피자 창업주, 검찰 출석…"물의 죄송"

입력 2017-07-03 13:21:15 | 수정 2017-07-03 14:12: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갑질 논란'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69)이 검찰에 출석했다.

정 전 회장은 3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를 인정하느냐', '뭘 잘못한 것이냐'는 등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정 전 회장은 '아무 말씀 안 하실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그제야 소리 내어 멋쩍은 웃음을 짓고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오늘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처음 입을 뗐다.


그러나 '횡령 혐의는 인정하느냐', '가맹점주의 자살과 본사는 무관하다는 입장이 그대로냐'는 질문에는 다시 입을 굳게 다물었다. 질문이 이어지자 "죄송하다"면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임하겠다). 검찰에 들어가서 답변할 것"이라고만 대답했다.

정 회장은 갑질 논란으로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오르자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수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MP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난다"는 내용의 대국민 사과를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