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소병철·문무일·오세인·조희진 추천

입력 2017-07-03 13:34:48 | 수정 2017-07-03 14:20: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병철·문무일·오세인·조희진.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소병철·문무일·오세인·조희진. 사진=한경DB



문재인 정부 초기 검찰 조직을 이끌어나갈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이 전·현직 고위 간부 4명으로 압축됐다.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위원장 정성진 전 법무부 장관)는 3일 법무연수원장을 지낸 소병철(59·사법연수원 15기·전남 순천) 농협대 석좌교수, 문무일(56·18기·광주) 부산고검장, 오세인(52·18기·강원 양양) 광주고검장, 조희진(55·19기·충남 예산) 의정부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장관 직무대행인 이금로(52·20기) 차관에게 추천했다.

정 전 정관 등 추천위원 9명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회의실에 모여 각계에서 천거된 후보군을 대상으로 검증 작업을 벌인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

법무부 장관은 위원회가 압축한 후보자 중 한 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고, 문 대통령은 제청자를 공식 임명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그러나 박상기 후보자의 임명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아 제청권자인 법무부 장관이 아직 공석인 상태다. 김수남 전 검찰총장 역시 지난 5월 사퇴해 검찰 수뇌부 공백 사태가 길어지고 있다.

따라서 초유의 법무·검찰의 수뇌부 공백 사태를 조기에 해소하는 차원에서 다소 이례적이나 이 차관이 금명간 제청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조기 인선 방향이 정해진다면 지명 시기는 문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로 출국하는 7일 이전이 될 가능성이 있다.

차기 검찰총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는 임명동의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마쳐야 한다. 부득이한 이유로 일정이 미뤄지면 추가로 10일을 더 쓸 수 있다.

검찰총장 최종 낙점 과정에서는 검찰 수사의 중립성 확보, 법무부 탈검찰화 등 검찰·법무부 개혁 의지가 주된 기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차기 총장은 67년 만의 비법조인 출신 법무부 장관이 될 것으로 보이는 박상기 후보자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 과제를 이행함과 동시에 대대적인 인적 쇄신이 예고된 가운데 조직을 추스르는 중책을 맡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