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제보조작 이유미 단독범행 잠정 결론

입력 2017-07-03 14:29:00 | 수정 2017-07-03 14:40: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장인 김관영 의원은 3일 문준용씨 의혹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 당원 이유미 씨의 단독범행으로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의 직접적인 개입이 있었는지에 관한 종합 결론은 이유미씨의 단독범행"이라면서 "안철수 전 대표가 이 사건에 관여했거나 인지했거나 조작된 사실을 보여줄 어떤 증거나 진술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최종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국민의당이 (제보조작에 대한) 검증을 실패한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지만 조직적으로 없는 증거를 조작할 만큼 미숙한 정당이거나 파렴치한 정당은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5월5일 의혹제보 조작 발표 경위에 대해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이유미 씨한테 파슨스에 지인이 있다는 말을 듣고 4월 말경부터 문준용 씨에 대한 정보수집을 요청했다"면서 "이유미 씨는 파슨스 출신 김익순이라는 사람에게 들은 이야기라면서 여러 이야기를 전했고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 화면을 조작해 제공하고, 음성녹음까지 남동생을 동원해 조작해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미씨는 이 사건에 대한 검찰 조사가 진행되고 6월 26일 출석하라는 요구를 받자 조작 사실 일체를 6월 24일 전후해 대선 공명선거추진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 등에게 털어놨다"면서 "국민의당이 공식적으로 당시 증거들이 조작됐다는 것을 최초로 인지한 시점이 바로 이때"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용주 의원은 다음 날인 25일 공명선거추진단의 김성호·김인원 부단장, 이 전 최고위원, 이유미 씨 등과의 5자 회동을 통해 증거조작 사건에 대한 구체적인 경위와 상황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유미 씨는 5자 회동 시 "이 전 최고위원의 거듭된 자료요구 압박에 못 이겨서 증거를 조작했다"고 진술했으나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이유미에게 명시적으로 혹은 은유적으로라도 조작을 지시하란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부분이 없다"고 답했다고 김 의원이 전했다.

이어 "5월5일 해당 보도가 나가기 전까지 당내외에서 관련 내용을 안 전 대표에게 보고한 적은 없는 것으로 진술되고 있다"면서 "안 전 대표의 휴대전화 기록 등으로 이 전 최고위원, 이유미 씨 등이 5월5일 이전에 문자메시지 등으로 내용을 전송한 것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제보조작 사실을 공식 발표한 6월26일 이틀전인 24일 안 전 대표와 이 전 최고위원이 만난 것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은 대선 때 고소·고발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당의 관심이 너무 없어서 서운하다는 이야기만 했을 뿐 이유미 씨 구명이나 고소취하 등은 직접 언급한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유미 씨가 5월8일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게 "사실대로 모든 걸 말하면 국민의당은 망하는 거라고 하셔서 아무 말도 못하겠어요" 등의 카카오톡을 보낸 것과 관련, 이 전 최고원은 "당시 사실대로라는 것은 증거조작이 아니라 단순한 대화 내용을 너무 확대해 밝혔고 언론의 관심이 높아진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보낸 것으로 이해했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