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창원 골프장 살해 피의자 심천우·강정임 신상 공개

입력 2017-07-03 15:48:52 | 수정 2017-07-03 15:48: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찰이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피의자 2명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3일 내·외부 위원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강도살인 혐의를 받는 심천우(31)·강정임(36·여)의 얼굴·이름 등 신상 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신상 정보 공개는 검거를 위한 공개 수배 당시 이들의 신상을 과거 사진 등을 활용해 한시적으로 공개한 것과는 다른 것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범행 중대성이 인정되고, 범행에 대한 충분한 증거가 있다며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또 이미 공개 수배로 신상이 공개된 점도 고려됐다.

경찰 측은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잠재적 범인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는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며 "다만, 피의자 가족이나 주변 인물에 대한 정보를 SNS 등에 공개하면 형사 처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