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5번째 검찰 소환되는 정유라…세번째 구속영장 청구 검토

입력 2017-07-03 15:57:16 | 수정 2017-07-03 15:57: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이 '비선 실세' 최순실 씨(61·구속기소)의 딸 정유라 씨(21)를 상대로 다섯 번째 소환 조사에 나섰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는 3일 오후 정 씨를 서울중앙지검으로 불러서 조사하고 있다. 정씨는 이날 낮 12시 54분께 검찰청사에 도착했다.

정씨에 대한 소환 조사는 지난달 20일 두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두 번째이자, 5월 31일 범죄인인도 절차에 따라 국내로 강제송환된 이후 다섯 번째다.

정씨는 '무슨 내용 조사받으러 오셨냐', '충분히 검찰 조사받았다고 생각하시느냐' 등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삼성의 지원 과정을 숨기고자 삼성이 처음 제공한 명마 '비타나V' 등 세 마리를 '블라디미르' 등 다른 말 세 마리로 바꾼 '말 세탁' 과정에 가담한 혐의(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는다.

청담고 허위 출석과 관련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이화여대 입시·학사 비리와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도 받는다.

법원은 지난달 23일 이대 비리 재판에서 최씨와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에게 유죄를 선고하면서 학사비리 관련 부분에서 정씨의 공모관계를 일부 인정하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정씨에 대해 두 차례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범행의 가담 정도와 경위, 소명 정도 등을 이유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는다며 모두 기각했다.

검찰은 추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세 번째 구속영장 청구 또는 불구속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