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상민이 히트시킨 '오징어입' 주문 폭주 … 맛있게 먹는 방법은?

입력 2017-07-03 16:57:44 | 수정 2017-07-03 22:3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징어입 (사진=짭쪼롬한 건어물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오징어입 (사진=짭쪼롬한 건어물 제공)

이상민이 소개한 후 오징어의 특수부위라 할 수 있는 '오징어입'의 주문이 폭주하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이상민은 자신의 집에 놀러 온 딘딘과 슬리피를 위해 오징어입 요리를 선보였다.

사람들이 흔히 오징어 눈이라고 착각하는 부위가 바로 이 오징어입이다.

이날 이상민은 "어물 중에 제일 맛있고 제일 싼 부위가 바로 오징어 입"이라면서 "먹어보면 알 거다, 그 위대함을"이라고 극찬했다.

딘딘과 슬리피도 이를 맛보고는 "엄청 고소하다"며 놀라워했다.

방송 이후 오징어입은 인터넷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에서 상위에 오르내리며 네티즌 사이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건어물 판매처인 '짭쪼롬한 건어물' 대표는 "오늘 주문이 폭주해서 잠시도 쉬지 못하고 있다"며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미우새 이상민이 소개한 오징어입 요리기사 이미지 보기

미우새 이상민이 소개한 오징어입 요리


오징어입은 아이들 간식으로도 술안주로도 각광받는 오징어 부위다.

백족 오다리가 400g에 약 1만3000원에 판매되는데 반해 600g이 1만원일 정도로 가격도 저렴하다.

오징어입은 직화구이로 굽거나 프라이팬에 버터를 살짝 둘러서 약한불에 살짝 볶아 먹으면 좋다.

짭쪼롬한 건어물 대표는 "가위로 반을 잘라 날카로운 부분을 제거하고 먹으면 더 편하다"고 조언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