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마전선 영향 전국 비…태풍 난마돌 접근

입력 2017-07-03 07:24:39 | 수정 2017-07-03 07:24: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월요일인 3일 오전 7시 현재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고 있다.

현재 강원도와 충청도 일부지역, 경북에 호우특보가 내려져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 일부 지역에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돌풍 천둥 번개를 동반해 내리고 있다. 제주도에도 북상 중인 제3호 태풍 '난마돌(NANMADOL)'의 영향으로 흐리고 밤부터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경기지역에서 2일 0시부터 3일 오전 5시까지 누적 강수량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 가평군 신천리(215.5㎜)이다.

이어 경기 남양주시 창현면(212㎜), 서울 성북구(176.5㎜), 경기 양평군 청운면(172.5㎜) 순이다.

같은 기간 강원 지역에서는 강원도 홍천군 내면(342.5㎜), 춘천시 남산면(220㎜), 횡성군 청일면(209㎜), 평창군 봉평면(204㎜)에 많은 비가 쏟아졌다.

충청권에서는 청주(102.5㎜)와 세종연서(102㎜)에서 100㎜ 이상의 비가 내렸다.

기상청은 3∼5일 경기남부·강원영서·충청북부·경북북부·지리산 부근 등에서 50∼100㎜(많은 곳 150㎜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경기북부·강원영동·충청남부·전라도·경남·경북남부·제주도·울릉도·독도에서도 30∼80mm의 비가 추가로 내릴 전망이다.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30㎜ 이상의 세찬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축대붕괴와 산사태, 침수피해, 산간·계곡 야영객 안전사고 등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23.4도, 대전 25도, 대구 27.7도, 부산 24.2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낮 최고기온은 26∼32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을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모든 권역이 '좋음' 수준을, 오존 농도는 전국이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예보했다.

아침과 밤에는 해안과 일부 내륙에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비까지 내려 가시거리가 짧은 만큼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해상에서도 모든 바다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서해상과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항해·조업하는 선박은 조심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남해 앞바다 0.5∼1.5m, 서해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는 각각 0.5∼2m, 1∼2.5m로 예상된다.

동해 앞바다의 예상 파고는 0.5∼2m, 동해 먼바다는 1∼3m다.

제주도에는 제3호 태풍 난마돌의 영향으로 남쪽 먼바다부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남해 먼바다에서도 바람이 강해지고 물결이 높게 일 전망이다.

중심기압 994h㎩, 최대풍속 21㎧, 강도 '약'의 소형 태풍 난마돌은 3일 오전 3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동쪽 약 2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난마돌은 4일 오전 3시에 제주 서귀포 남쪽 약 160㎞ 부근 해상을 지나 오후 3시에는 일본 가고시마 북북동쪽 약 330㎞ 부근 육상으로 진행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