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파이더맨 : 홈커밍' 톰 홀랜드 "한국 팬, 전세계 최고"

입력 2017-07-03 11:15:37 | 수정 2017-07-03 13:0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스파이더맨 : 홈커밍' 톰 홀랜드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스파이더맨 : 홈커밍' 톰 홀랜드 /사진=변성현 기자


'스파이더맨'의 주역 톰 홀랜드가 한국을 찾은 소감을 밝혔다.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영화 '스파이더맨 : 홈커밍'의 배우 톰 홀랜드, 제이콥 배덜런과 존 왓츠 감독의 내한기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2008년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로 데뷔한 톰 홀랜드는 올해 스물 두 살이된 영국 배우로 역대 '스파이더맨' 중 최연소다.

지난해 개봉된 '캡틴 아메리카 : 시빌워'를 통해 아이언맨에게 최첨단 수트를 선물 받고 외계 물질을 밀거래하는 사상 최악의 적 벌처(마이클 키튼)와 위험한 싸움을 벌인다.

개봉을 앞두고 내한을 한 톰 홀랜드는 "어젯밤 팬들을 많이 만났다. 열정적으로 사랑을 보여줘서 팬들 앞에 자랑스럽게 선보일 수 있어 성취감을 느꼈다. 열렬한 사랑과 응원이 느껴진다는 것이 한국영화의 특징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스파이더맨의 팬 중 하나였다. 스파이더맨이 돼 영화를 선보일 수 있는 것은 큰 영광"이라며 "한국 팬들이 전세계 최고의 팬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스파이더맨 : 홈커밍'은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발탁돼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쳤던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새로운 수트를 선물 받고 세상을 위협하는 적 벌처(마이클 키튼)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로 발돋움하는 이야기다. 오는 5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