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은경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구제에 정부도 재정 분담해야"

입력 2017-07-03 11:26:05 | 수정 2017-07-03 11:26: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 사진=SBS 방송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김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 사진=SBS 방송 캡쳐



김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3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를 구제하는 데 정부도 기업과 같이 재정을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국가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에 어떤 방식으로 책임을 져야 하는가'라는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가 다수 발생한 것에는 회사와 소비자 간의 문제에 그치지 않고,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지 못한 국가의 책임도 있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기업의 재정 분담은) 관련 부처와 협의를 해야 하는 문제여서 해결을 못 하고 있다"며 "국회의원이 힘을 실어주면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국가가 제대로 책임을 인식하고 대응하지 못한 가운데 국회의원들이 특별법을 마련해주고 대책을 제시한 점에 대해 송구스럽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얼마나 적절하게 판정과 보상을 받는지를 두고 아직 과제가 많다"면서 "3∼4등급으로 분류된 분들에 대한 조속한 진단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는 "임산부 피해나 천식 피해가 가습기살균제 피해로 부분적으로 포함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며 "아직 포함되지 않은 범위도 추가될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후보자는 국회에 제출한 서면 질의 답변서에서 "장관이 되면 우선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을 만나 사과하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