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백의 신부' 신세경, 너덜너덜해진 대본 공개…"가장 중요한 건 상상력"

입력 2017-07-04 07:28:11 | 수정 2017-07-04 07:28:1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백의 신부' 신세경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신세경이 너덜너덜해진 대본으로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신세경은 지난 3일 밤 첫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에서 소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하백의 신부 2017’은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을 지닌 신경정신과 전문의 윤소아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 하백(남주혁 분)과 때로는 티격태격 때로는 알콩달콩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의사 소아와 하백이 펼칠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는 신세경과 남주혁의 ‘만찢’ 비주얼 케미로 방영 전부터 화제를 낳았다.

사전에 진행됐던 인터뷰에서 신세경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상상력이다. 판타지 장르라서 끊임없이 상상해보고 그 아이디어들을 모으고 시각화해서 머리 속에 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반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소아가 자신의 삶이 진정으로 원하는 방향이 무엇인지 섬세하게 귀를 기울일 줄 알면 좋겠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틈만 나면 대본을 파고들었기 때문에 촬영 초반 무렵부터 신세경의 대본 겉면은 너덜너덜해졌다. 워낙 소아 캐릭터가 표면적으로, 내적으로 겪는 변화와 고민들이 많다 보니 더욱 대본 연구에 몰두했던 것. 뾰족한 소아가 하백을 만나 부드럽게 변해가는 과정을 섬세하게 표현하기 위해 촬영이 없는 날에는 다음 촬영과 대사를 위한 준비를 하느라 여념 없이 바쁘게 지내고 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캐릭터의 입체감을 위해 데뷔 이래 가장 짧은 단발머리로 변신했다. 짧은 머리는 처음이라 신세경 역시 걱정했지만 ‘신세경 단발’은 각종 포털사이트 메인을 장식하며 끊임없이 화제 몰이 중이다. 신세경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한층 물 오른 미모와 트렌디 스타일링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월,화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