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기춘 징역 7년 구형…"거짓말 잘하는 법 알고 있다" 김형희 발언 눈길

입력 2017-07-04 07:38:34 | 수정 2017-07-04 07:49: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기춘 7년 조윤선 6년 구형
김기춘 7년 조윤선 6년 구형 / 사진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기춘 7년 조윤선 6년 구형 / 사진 = KBS 방송 캡처


문화 예술계 인사 지원 배제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실행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중형이 구형됐다.

김기춘 전 실장은 지난 3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이유로 징역 7년을 구형 받았고, 앞서 거짓 증언한 혐의까지 더해져 주목받고 있다.

이 가운데 그의 거짓말에 대해 소신을 밝혔던 한국바디랭귀지연구소 김형희 소장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월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한 그는 당시 최순실 국정농단 7차 청문회에서 가장 완벽하게 거짓말을 한 사람으로 김기춘을 꼽으며 "거짓말을 잘 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 심문기법을 아는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26시간 정도되는 그의 영상을 분석했는데 입술에 침을 바르는 것, 침 삼키는 것, 몸을 앞뒤로 움직이는 것 등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특검은 명단 작성과 실행을 지시한 혐의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각각 징역 7년과 6년을 구형했다. 1심 선고는 오는 27일 열릴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