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윤선, 장관 시절 놀고 먹었다는 말"…'썰전' 유시민의 폭로

입력 2017-07-04 07:47:09 | 수정 2017-07-04 07:47: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기춘 7년 조윤선 6년 구형 / 사진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기춘 7년 조윤선 6년 구형 / 사진 = KBS 방송 캡처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징역 6년을 구형받은 가운데, 유시민 작가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한 특검 수사에 대해 다룬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유시민은 조윤선 전 장관의 청문회 답변을 언급하며 "국민들이 장관직에 대해 놀고 먹는다고 오해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시민은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해 문체부 실무진들에게 보고를 받았고, 블랙리스트가 보도된 뒤 대책 회의도 했을 것이다. 그런데 조윤선 장관은 전혀 모른다고만 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해 국정감사 당시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인해 생난리가 났었는데 국정감사가 끝나고 나서 파악조차 하지 않은 것이라면 놀고 먹었다는 말이다"라며 "당연히 각 부처의 공무원들과 진상파악 및 대책회의를 했어야 했다. 이제 와서 얘기지만 그것도 지난주에 보고 받아서 알았다더라.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한편 특검은 문화 예술계 인사 지원 배제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실행한 혐의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각각 징역 7년과 6년을 구형했다. 1심 선고는 오는 27일 열릴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