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창원 골프장 납치 용의자 심천우, 지난해 SNS에 올린 글이…

입력 2017-07-04 08:09:03 | 수정 2017-07-04 08:09: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창원 골프장 납치 심천우 강정임
창원 골프장 납치 심천우 강정임 / 사진 =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창원 골프장 납치 심천우 강정임 / 사진 = YTN 방송 캡처


창원 골프장 납치 사건 용의자가 경찰에 검거된 가운데 범인의 SNS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24일 경남 창원에서 발생한 40대 주부 납치 살해범들이 결국 잡혔다. 사건 발생 9일 만이다.

납치살인 용의자 심천우(31)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칼부림이 났었다"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그는 "살다 살다 이런 XX 처음 보네"라는 글을 남겼고, 이를 본 지인이 누구냐고 묻자 "그런 XX 있어. 형한테도 하나 있을 거 아냐"라고 답했다. 이어 심천우 씨는 또다시 "칼부림 났었다 큭큭"이라고 글을 남겼다.

한편 경찰 당국은 지난 3일 "서울 중랑구의 한 모텔에서 창원 골프장 납치 살해 사건의 용의자인 심천우 씨와 강정임(36)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심천우 씨의 사촌동생 심 모 씨와 지난달 24일 경남 창원의 한 골프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