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심천우·강정임, 창원 골프장 납치·살인 전에도 범행 3~4차례 계획했다

입력 2017-07-04 11:26:28 | 수정 2017-07-04 11:26: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창원 골프장 납치·살인 심천우·강정임
'리얼스토리 눈' 창원 골프장 납치 살인사건 / 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리얼스토리 눈' 창원 골프장 납치 살인사건 / MBC 제공


창원 골프연습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심천우(31)·강정임(36·여)이 이전에도 범행을 계획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4일 브리핑에서 심천우와 강정임이 지난달 24일 A(47·여)씨를 납치·살해하기 전에도 동일 수법의 범행을 준비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올 4월 부동산업에 종사하는 남성을 대상으로 한 납치 범행을 지인들에게 제의했으나 3번을 거절당했다.

이후 달리는 차량을 들이받은 뒤 범행을 시도했으나 해당 차가 너무 빨리 달려 실패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검거된 심천우와 강정임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