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엔 안보리, 내일 북한 ICBM 관련 긴급회의 소집 가능성

입력 2017-07-05 07:21:33 | 수정 2017-07-05 07:21:3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빠르면 5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발사 성공에 대응해 긴급회의를 소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하나인 미국이 비공개 긴급회의 소집을 안보리에 요청했다고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 대변인이 4일 밝혔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이날 안보리 7월 의장국인 중국의 류제이(劉結一) 유엔주재 대사와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이번 도발을 안보리에서 다루기 원하는 미국 정부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4일 오전 9시40분께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하고 특별중대보도를 통해 ICBM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화성-14형'이 39분간, 정점 고도 2802km까지 상승해 933km를 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직후 미 태평양사령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이 시험발사한 미사일은 ICBM이 아닌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이라고 규정하면서, 미국 본토에는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비롯해, 대북제재와 압박의 강도를 높여나가는 가운데, 특히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하겠다고 말했다.

안보리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7건의 안보리 대북 결의를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금지하고, 제재 수위를 점증적으로 높여왔다.

지난해 4차 핵실험 후 채택된 2270호 결의가 유엔의 비군사적 제재로는 역대 최강으로 평가되며, 5차 핵실험 후에는 2321호를 채택해 이를 보완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에는 지난달 2일 북한의 거듭되는 미사일 실험에 대한 응징으로 대북 제재결의 2356호를 채택했다.

이 결의는 새로운 형태의 제재 없이 자산동결과 국외여행 제한을 받는 이른바 '대북 블랙리스트'에 개인 14명과 기관 4곳을 추가했다.

안보리에서 미국 등 서방은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면 필요시 '중대한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언했지만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북핵 해결'을 요구하는 중국의 반대로 고강도 제재를 놓고 충돌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