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정부, 북한 미사일 ICBM으로 결론 내린 듯

입력 2017-07-05 07:24:41 | 수정 2017-07-05 07:2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북한이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미국 정부도 사실상 ICBM이라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CNN 등 주요 외신들은 이날 북한이 쏜 미사일이 ICBM이라고 미 정부 관리들이 확인해줬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한 고위 관리는 CNN 방송에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의 미사일이 2단계 ICBM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고, 또 다른 관리는 "미 정부가 북한의 (ICBM 발사 성공) 주장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폭스뉴스는 북한이 첫 ICBM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는 점을 미 관리들이 확인해줬다면서 북한은 ICBM 시험 발사에 성공한 첫 '불량 국가'(rogue nation)가 됐다고 보도했다.

미 정부는 이날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주재로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 열어 북한 미사일의 제원과 성능 등에 대해 정밀분석을 했으며, 조만간 공식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것으로 전해다.

미 정부가 최종적으로 'ICBM'이라고 확정해 발표할 경우 미 정부의 향후 대북정책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지금까지 유지해 온 '중국을 통한 대북압박' 기조와 별개로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 방안이 탄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데 중국이 협력하지 않으면 독자로 해결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이와 관련해 존 커비 전 국무부 대변인은 CNN 방송에 출연해 "만약 북한이 ICBM을 발사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트럼프 정부 대북정책의 근본적 변화 가능성을 제기했다.

CNN 방송은 미 관리들의 말은 인용해 북한 미사일이 ICBM으로 최종 결론 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신중한 대응'(measured response) 조치를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여기에는 한반도 해역에 전투기와 함정을 비롯한 미군 군사력을 추가로 배치하고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 등이 포함된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