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5월 경상흑자 59.4억달러…사드 여파에 여행수지 적자 5배↑

입력 2017-07-05 08:12:49 | 수정 2017-07-05 08:12: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5월 우리나라 경상수지 흑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7년 5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올해 5월 상품과 서비스 등을 포함한 경상수지 흑자는 59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2012년 3월부터 63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하면서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다시 썼다.

흑자 규모는 지난 4월(38억9000만달러)보다 20억5000만달러 늘면서 석 달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1년 전인 지난해 5월(104억9000만달러)과 비교하면 45억6000만달러(43.4%)나 줄었다.

상품수지 흑자 폭이 크게 축소됐다.

상품수지 흑자는 88억3000만달러로 지난해 5월(108억6000만달러)에 비해 20억2000만달러(18.6%) 줄었다.

수출은 469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 늘었고 수입은 380억6000만달러로 20.1% 증가했다.

경상수지에서 서비스수지 적자는 16억9000만달러로 지난해 5월(10억7000만달러)보다 늘었다.

특히 여행수지 적자는 13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5월(2억5000만달러)의 5배가 넘는 수준으로 확대됐다.

적자 규모가 매년 5월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다.

한반도 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인 관광객 감소 영향이 컸다.

운송수지는 2억6000만달러 적자를 냈고 건설수지 흑자는 지난 4월 5억3000만달러에서 5월 4억달러로 줄었다.

반면, 지식재산권사용료 수지 흑자는 2억4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급료·임금과 배당, 이자 등 투자소득을 가리키는 본원소득수지는 6억9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이전소득수지는 5억2000만달러 적자로 파악됐다.

이전소득수지는 해외에 거주하는 교포의 국내송금 등 대가 없이 주고받은 거래를 말한다.

자본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에서 부채를 뺀 것)은 25억8000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16억9000만달러 늘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10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주식, 채권 등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91억5000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36억2000만달러 늘었다.

외국인 채권투자는 1억8000만달러 늘면서 지난 2월부터 넉 달째 증가세를 나타냈다.

파생금융상품은 4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8000만 달러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