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소연 아버지 세금 논란, 공무원에 '욕설문자'까지…"상금 세계랭킹 1위라더니…"

입력 2017-07-05 08:27:22 | 수정 2017-07-05 09:30: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소연 아버지 세금 체납 논란 /사진=LPGA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유소연 아버지 세금 체납 논란 /사진=LPGA 트위터


여자골프 세계 1위 유소연 선수가 아버지의 세금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한 매체는 5일 유소연 선수의 아버지 유 모 씨가 지난달 30일 2001년부터 2006년 부과된 지방세와 가산세 총 3억1600만원을 완납하는 과정에서 세금 징수 담당 공무원을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유소연 아버지는 "그동안 고생하셨습니다. 건강하시고 사업도 번창하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담당 공무원의 문자 메시지에 "X 같은 소리"라고 답장했다.

또 "비열한 징수는 유XX 하나로 끝냅시다. 조사관도 가족이 있잖아요", "조사관님 출근할 때 차 조심하세요"라고 문자했다.

뿐만아니라 전화를 걸어 "당신 집안을 다 조사했다. 딸은 잘 있느냐"라고 위협적으로 말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유소연도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딸 욕 먹이지 말고 좋은 일 많이 하세요", "상금 세계랭킹 1위라면서... 세금 좀 내고 살지", "돈만 챙기지 말고 양심도 챙겨라"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