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여옥 "홍준표 한국당 대표 축하 스프레이 퍼포먼스…'떨떠름 전당대회'"

입력 2017-07-05 11:31:08 | 수정 2017-07-05 11:3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당 새 대표에 홍준표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당 새 대표에 홍준표



전여옥 전 의원은 5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는 참 보기 힘든 광경을 연출했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양주 감자밭에서 빨간 옷에 일하는 퍼포먼스를 하더니 전당대회를 열어 홍준표 후보를 대표로 뽑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 전 의원은 "(홍 대표가) 뽑힌 순간 하얀거품 스프레이를 뿌려서 분위기(?)를 돋구려 했나 본 데 보는 사람이나 뒤집어 쓴 사람이나 다들 멋적고 개운찮은 표정이었다"고 지적하며 "한마디로 ‘떨떠름 전당대회’였다"고 폄하했다.

전 전 의원은 한국당 전당대회를 문재인 정부 출범과 비교하며 "문재인정부가 출범하는 모습과 하는 것을 보며 ‘당분간 보수가 집권하기는 글렀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보수는 망해도 완전 ‘폭망’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이 진정한 보수가 되려면) 정상적 사고를 가진 그래도 ‘정객’이라면 적어도 삼선이상은 모조리 정계은퇴를 해야했다"면서 "갓 들어온 ‘초선’보다 정치판에서 십년 넘게 묵은 정치인이라면 매우 많은 책임과 씻을 수 없는 과오를 저질렀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친박이 아니라고 뻗대도 ‘박근혜정권’의 탄생과 국정농단에 모두가 책임이 있다"면서 "스스로를 죽이고 새로운 싹을 틔우려는 최소한의 정치 도의조차 없는데 무슨 지지율이 나오겠나"라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