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재연 "음주운전은 고의적 살인행위라 생각"

입력 2017-07-05 13:57:58 | 수정 2017-07-05 13:57: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영상 캡처


조재연 대법관 후보자가 "음주운전은 고의적인 살인행위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조재연 후보자는 5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개최한 인사청문회에서 '고위공직자 후보자들의 음주운전이 지탄을 받고 있다'는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송 의원은 "조 후보자 배우자의 사회적 지탄을 받을 만한 여러 행적이 드러나고 있다"며 "음주운전, 면허취소, 국민연금 미납, 과태료 체납 등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조재연 후보자는 "과거 법관 재직 때부터 음주운전에 강경한 입장이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우리 사회 모두가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는데, 가정에 그런 일이 있었다는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재현 후보자는 또 "고위공직자가 우선 자기 가정부터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는 점을 뼈아프게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재연 후보자는 '전관예우가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의 질의에 "없다고 부인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재연 후보자는 "전관예우 의혹이 사법 불신을 야기한다는 지적에 동감한다. 이제 우리가 타파해야 한다"면서 "대법관이 되면 제도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재연 후보자는 고위법관들이 퇴임 후 수십억 원의 수임료를 벌어들인 사례와 관련 "단적으로 말하기 어렵지만, 쉽게 수긍하기 어렵다. 국민으로부터 사법 불신을 받는 큰 요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