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소연 공식사과 "아버지 문제로 실망 드린 점 죄송"

입력 2017-07-05 15:03:21 | 수정 2017-07-05 15:1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LPGA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LPGA 트위터


골프여제 유소연(27)이 부친의 세금 체납 및 세금 납부 과정에서 빚어진 부적절한 행위에 대해 사과했다.

유소연은 5일 매니지먼트 회사인 브라보앤뉴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유소연은 사과문을 통해 "많은 분의 응원과 사랑을 받는 스포츠 선수로서 저희 아버지의 일로 많은 분께 큰 노여움과 실망을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유소연의 부친 유 모 씨는 2001년부터 16년간 내지 않았던 지방세 3억1600만원과 가산세를 지난주 납부했다.

서울시 조사 결과 유 씨는 자녀 명의로 사업장을 운영해 상당한 수입을 올리고 있었고 수십억 원대 아파트 2채도 자녀 명의로 보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으나 세금을 내지 않아 고의 납세 회피 논란이 일었다.

서울시에서 1년 이상 여러 차례에 걸쳐 지방세 납부를 요구했지만 유 씨는 매번 납부 능력이 없다고 말해왔다는 것이다. 그러나 체납 세금을 뒤늦게 납부하는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에게 욕설과 위협이 담긴 문자를 보내고 세금 부과가 부당하다는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소연은 "제가 초등학생 때 일어난 아버지의 사업부도 이후 속사정을 제대로 알지 못했던 점 부끄럽고 죄송합니다"라며 "아버지 또한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옳지 못한 언행과 지난 과오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담당 사무관님께 진심으로 사과 드렸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 또한 조사관님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라며 "앞으로는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하고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