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골프연습장 살해범' 심천우, 살해 자백…"돈이 목적"

입력 2017-07-05 14:54:33 | 수정 2017-07-05 14:54: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화면 캡쳐


골프연습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심천우(31)가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인 A(47·여)씨 살해 사실을 인정했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지난 4일 오후 10시께 조사를 받던 심천우가 "A씨가 고성을 지르며 도망가려 해 손으로 목을 눌렀는데 죽었다"고 자백했다고 5일 밝혔다.

살해 장소는 고성의 한 버려진 주유소였고, 살해 뒤 시신을 마대에 담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가족이나 골프 이야기로 심천우의 마음을 달랜 뒤 공범 진술이나 증거물을 제시하자 심천우는 조사 4시간이 지나 울먹이며 자백했다.

또 살해 사실을 그간 부인한 이유에 대해 "사회적 관심이 너무 많은 게 부담이 돼 적당한 시기에 자백하려 했다"고 말했다.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빚이 있고 생활비도 없어 돈을 마련할 목적으로 범행 몇 개월 전부터 돈 많은 사람을 납치해 돈을 뺏으려는 계획을 세웠다"고 진술했다.

심천우는 캐디 경험이 있어 골프연습장에서 범행 대상을 물색했으며 A 씨를 살해한 뒤 순간 너무 겁이 나 시신을 마대자루에 넣었다고 자백했다.

이밖에 "형량이 얼마나 되겠느냐", "피해자가 돈이 많은 줄 알았는데 납치한 날은 별로 없었다", "피해자에게 미안하다", "사회 분위기는 어떠냐. 사회적 지탄을 많이 받는데 계속 범행을 부인하면 나쁜 X 되는 게 아니냐", "계획대로 완벽하게 범행을 하려 했으나 실제로 실행하니 무서웠다" 등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천우는 경찰에 검거된 뒤 "(주유소 건물에서) 나갔다가 오니 (A씨가) 죽어 있었다", "시신은 버렸으나 죽이지는 않았다" 등 진술을 하며 A씨 살인을 극구 부인해왔다.

다만 A씨를 납치하고 경남 진주시 진수대교 인근에 시신을 유기한 사실은 시인했다.

앞서 경찰은 공개수배 6일 만인 지난 3일 오전 10시 10분께 중랑구 면목동 한 모텔에 숨어있던 심천우와 강정임(36·여)을 붙잡았다.

이들은 지난달 24일 오후 8시 30분께 창원 시내 한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A씨를 납치·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심천우와 강정임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