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4살 여아, '햄버거병' 용혈성요독증후군에 장애 2급 판정…맥도날드 고소

입력 2017-07-05 16:39:12 | 수정 2017-07-05 16:39:12
글자축소 글자확대
'햄버거병' 용혈성요독증후군, 맥도날드 고소
햄버거병 용혈성요독증후군, 맥도날드 고소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햄버거병 용혈성요독증후군, 맥도날드 고소 / KBS 방송 캡처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HUS(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렸다며 피해자 가족이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고소했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은 5일 오전 11시 검찰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햄버거를 먹기 전까지 건강했던 A(4)양이 덜 익힌 패티가 든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햄버거병'이라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렸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지난해 9월 A(4)양은 경기도 평택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먹고 2∼3시간 뒤 복통을 느꼈다. 상태가 심각해져 설사에 피가 섞여 나오자 3일 뒤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용혈성요독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A양은 2개월 뒤인 지난해 12월 퇴원했으나 신장기능의 90%를 잃었고 건강보험공단에서 신장장애 2급 판정을 받았다. A양은 현재도 8~10시간씩 복막 투석을 하고 있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은 고기로 만든 음식을 덜 익혀 먹었을 때 생기는 질병으로 장출혈성대장균에 감염돼 신장기능이 저하되는 질병이다.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가운데 가장 심각한 증상으로 신장이 불순물을 제대로 걸러주지 못해 독이 쌓여 발생한다. 성인보다 유아나 노인 등에게 많이 발생하고 지사제나 항생제를 투여받을 때 발생빈도가 높아지는 질병이다.

맥도날드 측은 "조사 결과 어린이가 덜 익혀진 패티를 먹었다는 증거는 발견할 수 없었다"며 "맥도날드의 패티는 기계로 한번에 최소 6장의 패티가 함께 구워지며 굽는 시간과 온도가 세팅이 돼 조리 패티가 덜 익혀질 가능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