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고 윤이상 선생 묘소 참배…통영 동백나무 심어

입력 2017-07-06 07:55:32 | 수정 2017-07-06 11:07: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tv 갈무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tv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세계적인 작곡가 고 윤이상 선생의 묘소를 참배했다.

김 여사는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가토우 공원묘지에 안장돼 있는 윤이상 선생의 묘소를 참배했다.

참배에 앞서 고인의 묘비 바로 앞에는 동백나무 한 그루가 심어졌다. 이날 베를린에 도착한 문 대통령 부부와 함께 공군1호기를 타고 한국 통영에서 공수된 것이다.

김 여사는 "윤이상 선생이 생전 일본에서 배로 통영 앞바다까지 오셨는데 정작 고향 땅을 밟지 못했다는 얘기를 듣고 많이 울었다"며 "그 분의 마음이 어땠을까, 무엇을 생각했을까 하면서 저도 통영에 가면 동백나무 꽃이 참 좋았는데, 그래서 조국 독립과 민주화를 염원하던 선생을 위해 고향의 동백이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 가져오게 됐다"고 말했다.

동백나무 앞에는 붉은 화강암으로 된 석판에 '대한민국 통영시의 동백나무 2017.7.5. 대통령 문재인 김정숙'이란 글자가 새겨졌다. 또 김 여사가 헌화한 원형 꽃다발 리본에는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김정숙, 조국과 통영의 마음을 이곳에 남깁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김 여사는 "통영의 나무가 잘 자랐으면 좋겠다. 꼭 기억하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