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가인에 대마초 권유한 지인 '혐의 없음' 결론 내린 까닭

입력 2017-07-06 10:48:27 | 수정 2017-07-06 10:50: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인에 대마초 권유한 지인 '혐의없음' 검찰 송치 /사진=가인 인스타그램,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가인에 대마초 권유한 지인 '혐의없음' 검찰 송치 /사진=가인 인스타그램, 한경DB


경찰이 가수 가인(30)에게 대마초를 권유한 지인 박모씨를 '혐의 없음'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지난 6월 초 가인이 남자친구 주지훈의 친구 박 씨로부터 대마초를 권유받았다고 SNS에 폭로한 후 내사에 착수했다.

지난달 6일 가인을 조사했고, 이틀 뒤 박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비공개 조사를 했다.


경찰은 박 씨의 집과 차량 등에서 대마초를 피웠다고 의심할만한 단서를 발견할 수 없었고 머리카락 등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감정에서도 문제가 없었다고 전했다.

조사에 따르면 가인과 박 씨는 평소 주지훈을 통해 친분을 맺었고, 박 씨는 가인이 공황장애를 앓는 등의 모습을 보이자 위로하기 위해 대마초라도 피워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