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우빈 비인두암 완치될 때까지…" 영화 '도청' 제작 올스톱

입력 2017-07-06 14:10:28 | 수정 2017-07-06 14:10: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우빈 비인두암기사 이미지 보기

김우빈 비인두암


영화 '도청'(가제)의 제작이 무기한 연기됐다. 주연 배우 김우빈의 건강을 위해서다.

최근 영화계에 따르면 최동훈 감독과 제작사는 '도청' 촬영을 위해 모인 스태프와 배우들을 해산하고 당분간 제작을 미루기로 최종 결정했다.

당초 '도청'은 8월부터 촬영에 들어가는 것으로 계획됐다. 하지만 촬영에 앞서 김우빈이 비인두암 진단을 받았다. 현재 김우빈은 약물 및 방사선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청' 제작사 케이퍼필름 측은 "최동훈 감독이 김우빈의 건강을 걱정해 촬영보다 회복에 집중하는 길을 택했다"며 "완쾌된 후 김우빈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빈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치료를 열심히 받고 있다. 하루 빨리 완치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도청'은 경찰이 주가 조작이 의심되는 기업 경영진을 도청하다가 벌어지는 일을 담은 홍콩영화 '절청풍운'의 리메이크작이다. 김우빈을 비롯해 이정재, 김의성, 염정아 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